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8.7℃
  • 구름조금서울 4.4℃
  • 맑음대전 6.4℃
  • 연무대구 10.8℃
  • 연무울산 14.3℃
  • 연무광주 8.0℃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6.6℃
  • 연무제주 12.2℃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13.5℃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리마인드 학내뉴스] 김흥배 동상이야기

김흥배 동상에 관련된 사건 일지

 

학교 : 본인 학교에 설립자 동상보고 좋아하는 학생들 생각함...

 

학생들: 하지만 어림도 없지!!






 

도대체 김흥배가 누구인데 학교에 동상이 있는 건가요??

 

 동원(東園) 김흥배는 교육사업가이자 일제 강점기부터 활동했던 기업인이에요.

지금 우리가 다니고 있는 '한국외국어대학교'의 설립자로 우리게게는 유명하죠.

김흥배는 1914년 경기도 여주에서 태어나 1928년 당시 초등교육기관이었던 보통학교를 졸업한 뒤 열다섯의 나이에 서울로 상경했어요.

 

 김흥배는 1932년 금흥상회를 경영한 것을 시작으로 1942년에는 동양철강주식회사를 설립했어요. 1943년에는 경성부회의원을 지내기도 했어요. 1949년 한국화재해상보험주식회사를 세웠고, 1952년 동일방직공업주식회사, 1954년 한국중앙무진주식회사, 1956년 한국신탁주식회사를 설립하는 등 왕성하게 사업 활동했죠. 교육사업가로서는 1952년에는 재단법인 동원육영회를 설립하고, 1954년에는 한국외국어대학을 세우게 됩니다.

 

 

 

음…?

누구인지 알아보니 그저 사업가 아닌가요??

왜 동상 설치에 반대하고 동상철거를 외치는 거죠??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김흥배는 사업을 통해 막대한 부를 축적하는데, 문제는 그 돈이 친일 행적과 밀접하다는 거에요.김흥배가 일제 강점기에 운영했던 노다피복공장은 일본군에게 납품되는 군복을 생산하는 공장이었죠. 게다가 그가 이사직을 역임했던 경성부총력연맹은 조선인 황국신민화에 앞장섰던 일제 전쟁 지원 단체였죠. 

 

 경성부회의원을 지낸 점도 그가 친일파라는 사실을 뒷받침합니다. 경성부는 일제강점기 서울의 명칭입니다. 민족문제연구소에 따르면 경성부회의원을 지낸 것 자체만으로도 아주 명확한 친일파라고 합니다. 

 

 1949년 반민족행위처벌법에 의해 반민특위가 활동을 시작하면서 부일 혐의가 있는 김흥배도 연행됩니다. 그러나 이후 반민특위가 해체되고, 별다른 처벌 없이 풀려나게 됩니다.

 

 또한 2008년 발간된 친일인명사전에는 김흥배의 이름이 등재되지 않았어요. 민족문제연구소는 "2009년 이후로 친일인명사전의 내용이 업데이트 되지 않아서 현재도 포함되지 않은 상태이며 인명사전에 등재가 되지 않았다고 해서 친일 인물이 아닌 것은 아니며 사전에 등재가 되지 않아도 친일행적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했어요. 한마디로 친일행적의 증명이 아니라, 시기의 문제일 뿐이죠. 

 



 

그럼 왜 김흥배 동상은 서울캠퍼스가 아니라 글로벌캠퍼스에서 명수당을 보고 있는 거죠?

 

 한국외국어대학교의 설립자 김흥배의 동상이 학생들의 눈에 잘 띄는 곳이 아니라, 글로벌 캠퍼스의 명수당 가장자리에 위치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사실 김흥배 동상은 2014년 3월, 외대 설립 60주년을 맞이하여 서울캠퍼스에 세워질 계획이었어요. 그러나 이는 한국외대 서울캠퍼스 총학생회와 여러 외대 동문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히게 됩니다. 김흥배의 친일 행적이 그 이유이죠. 김인철 총장은 동상 설치를 강행하려 했으나 동상이 설치될 터를 막고 있던 학생들에 의해 무산됩니다.

 

 하지만 약 3개월 뒤, 동상 설치를 위한 터가 글로벌 캠퍼스 잔디 언덕에 슬그머니 등장하게 됩니다. 이후 1,000여명의 학생이 김흥배 동상 설치를 반대하는 인명부를 작성했으나 학교 측은 ‘학교 법인 단체가 일을 독단적으로 진행하고, 이 때문에 전달받은 내용도 없기 때문에 대책이 없다’라는 답답한 답변만을 내놓았죠. 결국, 방학 중이었던 2014년 8월 1일, 김흥배 동상을 설치하려는 학교 법인의 ‘기습 작전’으로 김흥배 동상은 글로벌캠퍼스에서 명수당을 바라보고 있어요.

 

 

명수당을 바라보고 있는 김흥배 동상(출처-외대알리 한달수 기자)

 

 

 

학생들의 반응, 학교의 반응

 

 김흥배 동상 설치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학생들은 개강 이후 즉시 ‘부글부글’이라는 김흥배 동상 설치 반대 모임을 만들어 다양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상 철거를 요구하는 ‘동상 철거 문화제’가 매주 화요일 7교시 김흥배 동상 앞에서 열렸고, 동상 옆에 김흥배의 친일 행적을 밝히는 알림판도 설치했습니다. 또한, 동상 전체를 가릴 만큼의 메모지를 붙이는 등의 반대 활동으로 학생들의 목소리를 내었어요. 

2014년 10월에 열린 동상 철거 문화제(출처- 민중의 소리)

 

 그러나 이에 대해 학교는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죠. 그 대신, 동상 주변에 CCTV를 설치하여 동상을 감시했고 알림판 역시 철거해버리는 만행을 저질렀어요. 

 

 김흥배 동상의 철거를 요구하고 김흥배의 친일 행적을 알리려는 시도는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어요. 많은 학내 언론이 김흥배 동상 설치 문제를 알리려는 시도를 해왔고, 잊혀지나 싶을 때쯤 ‘친일’이 크게 적혀진 a4 용지로 김흥배의 눈을 가려주는 ‘친일 도배 빌런(?)’도 있었죠. 이러한 노력 덕분에 우리는 김흥배 동상 관련 문제에 대해 잊지 않고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었죠. 

앞을 못 보는 김흥배 동상(출처- 외대알리)


 

 

동상 설치과정과 학생과 학교의 반응을 순서대로 알아보자.

 

  • 개교 60주년 기념으로 서울캠퍼스에 동상 설치 계획. [2014년 03월]
  • 서울캠퍼스 총학생회 총장에 반대의사 전달 [2014년 04월 11일 16일 2차례]
  • 서울캠퍼스 동상터 총학생회 점거[2014년 04월 17일]
  • 글로벌캠퍼스에 명수당 앞에 동상 터 조성 [2014년 07월 29일]
  • 글로벌캠퍼스가 동상 반대의사 1000명 인명부 전달 [2014년 07월 30일] 
  • 학교에서는 ‘법인이 독단적으로 처리중이라 할 수 있는게 없다’ 발언
  • 학교법인의 동상 설치 ‘기습작전’ 성공 [2014년 08월 01일]
  • 동상 설치 반대 모임 ‘부글부글’ 결성, 반대 서명운동 집행대자보와 유인물 배포  [2014년 09월 개강 직후]
  • 부글부글 동상 철거 문화제(동상에 포스트잇 붙이기, 음악회, 민족문제연구소 강연회) [2014년 10월 7일]
  • 부글부글의 모금활동 → 재학생 100여명의 서명이 담긴 친일 알림판 설치[2014년 10월 중]
  • 학교측의 알림판 철거 [2015년 초]
  • 학생들의 항의로 다시 설치
  • 외대알리 김흥배 동상 기사 [2018년 10월 2일]
  • 외대학보 김흥배 동상 기사 [2018년 10월 16일]
  • 학교 측에서 친일 알림판 다시 수거 [2019년 4월 8일]
  • 친일 A4용지 도배 빌런 등장 [2019년 4월 15일]

 

 

 

기자의 한마디 

진다혜 기자: 그래도 친일파 OUT!!

김철준 기자: 친일 도배빌런… 아주 칭찬해!! 행동을 못 하겠다면 기억을 합시다!! 

유병준 기자: 잘못된 것은 언젠가는 반드시 고쳐져야 합니다. 우리가 바꿀 수 없다해도 옳지 않다는 것을 항상 기억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