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대학알리

한국외국어대학교

‘벌레, 말벌, 경사면…’ 자연 속의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 학생들의 불편사항과 해결책은?

“벌레, 말벌, 일교차…”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 학생들의 생생한 불편사항 ”말벌집 모니터링, 살충 추가 작업, 교내 시설물 재설치…” 글로벌캠퍼스 시설관리팀의 대응 방안 ”말벌 피해시 병원 진료 권장, 밝은 옷, 자극적인 향수 자제…” 양호실의 당부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에 위치한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 캠퍼스. 산을 깎아 만든 특성상 자연과 맞닿아 있다. 글로벌 캠퍼스는 사계절 경관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장점과, 여러 동식물과 함께 캠퍼스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학생들의 자연물이나, 해충 관련 피해도 적지 않다. 한국외대 글로벌 캠퍼스 학생들의 자연과 함께하는 캠퍼스에 대한 불편사항과, 개선 방안을 조사해 봤다. “벌레, 말벌, 경사면…”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 학생들의 불편사항은? 학생들의 생생한 불편사항을 조사하기 위해 학교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낼 기숙사 사생들과 인터뷰를 진행해봤다. 자연과 함께하는 캠퍼스의 불편한 점은 없냐는 질문에, 기숙사생 A는 “모기나 날파리 때문에 생기는 피해도 심한 데다가 처음 보는, 이름 모를 벌레들이 너무 많다. 최근들어 많이 보이기 시작한 러브버그(검털파리)도 기숙사에 매우 많다”며 벌레에 관한 불편 사항을 가장 먼저 꼽았다. 다른 기숙사생 B는 “벌레도 무섭지만 벌이 너무 많다. 기숙사의 창문과 방충망 사이로 큰 벌이 들어와 식겁했던 경험이 있다”며 벌이 많은 캠퍼스의 불편사항을 제시했다. 기숙사생 C는 “일교차도 다른 지역에 비해 심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