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4 (화)

대학알리

인권·동물권

[알 권리] “공포가 된 일상”... 왜 피해자가 두려워해야 하는가.

▲ 피해자와 인터뷰를 한 카페. (사진 = 박푸름 기자)

 

지난 9월 5일 새벽, 학교 앞 상점가의 공용화장실에서 성범죄 사건이 발생해 학생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가해자는 학교 앞 D가게 사장으로, 당시 범죄 사실을 부인하다 경찰의 수사가 진행되자 피해자 측에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선처를 호소하였다. 피해자는 이 일을 학생자치단체에 알리며 공론화를 원했고, 피해자가 소속된 예술디자인 대학 학생회의 입장문을 필두로 학우들에게 사건이 알려지게 되었다. 피해자의 심정을 듣기 위해 9월 12일 오후 6시, 보정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Q.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본인이 누구신지 밝혀주실 수 있나요?

A. 저는 단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소속 재학생입니다.

 

Q.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해주실 수 있나요?

A. 9월 5일 새벽 12시 30분에서 1시경에 학교 앞 L주점에서 술자리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새벽 3시 30분쯤에 혼자 L주점 옆에 있는 남녀 공용 화장실로 갔는데, 처음에는 그냥 조용했어요. 보통 사람들이 있으면 헛기침을 한다든지, 일부러 옷 소리를 내는 것 같은 인기척이 있잖아요. 근데 그런 게 전혀 없어서 당연히 혼자라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볼 일을 보려는 찰나에 갑자기 옆 칸에서 뜬금없이 물소리가 들리더라고요. 그래서 순간적으로 살짝 봤는데, 위에서 누군가 절 보고 있었던 거예요. 그 짧은 순간에 수많은 생각이 들었고, 또 위험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소리도 지르지 못하고 바로 화장실을 뛰쳐나갔어요. 술자리에 돌아와서도 바로 입이 떨어지진 않았지만 친구들에게 상황을 이야기 했고, 다들 충격을 받은 상황에서 화장실을 다시 함께 갔어요. 그제 서야 저는 제가 겪은 상황이 인지가 되고 그냥 눈물이 막 쏟아져 내렸어요. 그 후에 지인들과 다같이 CCTV를 봤어요. 보니까 제가 들어가기 전에 한 남자가 화장실 앞을 계속 서성이고 있더라고요. 그 남자가 계속 주변을 서성이다가 화장실을 들어갔고, L주점에 있던 한 남자분이 화장실을 들어갔다가 나왔는데, 먼저 들어갔던 그 남자는 나오지 않았어요. 그리고 이제 제가 화장실을 들어가고 나오는 모습이 화면에 보이더라고요. 저를 보고 있던 그 남자의 얼굴을 또렷이 보진 못했지만 적어도 그 남자의 생김새에 대해서는 기억이 났고, 그 모습은 CCTV에 서성거린 모습이 찍힌 그 남자와 비슷했어요.

그래서 L주점 사장님께 이 사람 누구냐고 물었더니 D가게 사장님이라고 말씀하시면서 이 친구는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제 옆 친구들이 화를 내면서 이분이 왜 여기 있는 거냐고 묻자, 1층에서 지인들이랑 술을 마시고 있는 것 같다고 하셨어요. 1층에는 남녀 분리된 화장실이 넓게 있고,담배 피는 곳도 있는데 왜 이분이 여기 계신 거냐고 제가 L주점 사장님께 묻자, 당황하시면서 가끔 여기 와서 담배도 피고 본인과 인사도 한다고 말씀하셨어요. 그리고 이후에 이 일을 경찰서에 신고 했고, L주점 사장님께 제 지인의 연락처를 남겨놨습니다.

그리고 이후에 제 지인에게 D가게 사장님으로부터 연락이 왔는데, 처음에는 그런 적 없다고 말하더라고요. 그 화장실을 사용한 건 맞는데, 만취 상태라 기억이 잘 나지 않고, 본인은 화장실에서 토를 했던 것 같다고 그런 식으로 말하길래, CCTV를 확인한 내용을 말씀드렸죠. 그런데 통화를 한 제 일행말로는 그 분이 누가 봐도 말을 버벅거리고,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했어요. 제가 그런 일을 당한 시간과 그 분이 화장실을 이용했다고 주장하는 시간도 달랐어요.

 

Q. 모든 부분이 그러시겠지만, 가해자에게 가장 화가 나는 부분은 어떤 점일까요?

A. 제가 화가 나는 건 이 사람이 진심으로 뉘우치는 모습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에요. 처음에 범행을 인정하지 않은 것부터 시작해서 저희한테는 형사랑 이야기를 하고 나서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마음을 바꿨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제가 형사님께 여쭤보니까 이 사람과 만나고 그런 이야기를 해본 적이 없대요.

지금도 그래요. 범인인 게 확정 되었는데 아직도 ‘술 때문’이라고 핑계를 대요. 근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절대로...... 술 때문에 우발적으로 한 행동이 아니라는 거죠. 물을 왜 내렸겠어요. 변기를 밟고 올라가는데 소리가 나니까, 그 소리 안 들리게 하려고 물을 내리고 올라갔겠죠. 그 정도의 생각이 가능했던 사람이 무슨 술에 취했겠어요. 저는 이 사람이 술 얘기를 할 때 마다 진짜 너무 화가 나요.

이 사람의 형한테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연락이 왔었는데, 그 사람이 범죄를 저지른 당일부터 약 일주일 간 영업을 했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주변 지인들로부터 그 가해자가 오늘도 영업을 했다는 말을 들을 때 마다 저는 누군가가 칼로 제 가슴을 찌르는 것처럼 아팠어요. 정말 반성하고 있다는 게 진심이라면 피해자가 학생 신분이고 이 앞을 지나다니는데, 장사를 하면 안 되죠. 저는 이 일 때문에 화장실 가는 것 자체가 두렵고 끔찍한데, 이 사람은 아무렇지 않은 건가 싶네요.

 

Q. 혹시 그 당시에 화장실에는 잠금장치가 있었나요?

A. 제가 이용한 2층 화장실에는 비밀번호나 키, 이런 게 없어요. 그냥 아무나 드나들 수 있는 구조였어요.

 

Q. 이 사건 이후에 주변 상인분들에게 직접적으로 도움을 받으신 적 있나요?

A. 아니요, 전혀 없어요.

 

Q. 어제 교내 인권센터에 다녀오셨다고 들었습니다. 그 곳에서는 어떤 이야기를 하던가요?

A. 상당히 제 이야기를 잘 들어주셨고, 이 사건에 많은 지지를 해주신다고 하셨어요. 또 재판에서 이 사람이 솜방망이 처벌을 받게 되면 저는 민사 소송까지 걸 의향이 있거든요. 그래서 만약에 제가 법적인 절차를 밟으려고 할 때, 센터장이신 법학과 교수님이 적극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시겠다고 하셨어요.

▲ 해당 사건이 발생한 상가 화장실. (사진 = 차종관 기자)

 

Q. 사건 이후에는 어떤 식으로 대처하셨나요?

A. 우선 제가 이 사건을 학생 자치 기구에 말씀드렸어요. 사건 이후에 우리 학교를 졸업하신 저희 학과 선배님께 조언을 구했어요. 저랑 친분도 있으시고, 총학생회 활동도 하셨거든요. 선배님은 이 일은 무조건 공론화를 시켜야 하고, 이로 인해 가해자가 자신이 한 일이 얼마나 잘못 된 것인지 알아야한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이제 저는 저희 과 회장님께 먼저 말씀을 드렸어요. 사실 피해자 입장에서는 ‘사람들이 자기 일처럼 생각해줄까, 그렇지 않다면 난 또 상처받겠지.’라는 생각이 있어요. 그렇지만 말씀드렸을 때 함께 분노해주시고, 제가 이 사건이 하루빨리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씀 드렸는데, 당일 한 두 시간도 채 되지 않아서 총학생회, 예대 학생회에 알려주셔서 정말 빠르게 퍼지게 됐어요. 학과 학생회장님을 통해서 총학생회나 예대 학생회에서도 엄청 지지를 해주시고 있고, 다들 이 일을 그냥 넘어가게 하지 않기 위해서 힘을 써주시고 있다고 들었어요.

 

Q. 가해자에게 바라는 점이 있으실까요?

A. 일단.. 이 학교 앞에서 영업하지 않는 것.. 그게 제일 큰 것 같아요. 영업도 안하고 제 눈에 띄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학교 앞에서 이런 일을 당하고도 불구하고 계속 학교를 다녀야 하는 입장에선.. 사실 그 가해자랑 비슷한 실루엣을 하고 있는 남학생을 마주칠 때조차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것 같고, 많이 힘들거든요. 아무리 잊고 싶어도 잊히지도 않고.. 아마 전 이 기억을 평생 지우지 못하고 살아가겠죠. 이 일로 인해 정신적으로 피해 받은 것은 어떠한 보상으로도 충족되진 않겠지만, 그 사람은 최소한 제가 매일같이 오고가는 이 학교 주변을 절대적으로 피해야한다고 생각해요. 저는 왜 하필이면 화장실일까 그런 생각을 많이 해요. 하루에도 몇 번을 가는 곳인데, 왜 하필이면 내가 이런 곳에서 이런 일을 당했을까 라는 생각이 들어요. 분명히 아무도 없는걸 알고, 앞에서 친구가 기다려 주고 있는데도 불안하고 무서워요. 그때도 아무도 없는 줄 알았으니까요. 머리로는 이제 안전하다는 것을 아는데도 ‘누가 날 보고 있으면 어떡하지.’ 이런 생각이 계속 떠올라요.

또 가해자가 자신의 행동이 정말 잘못된 일이라는 걸 알았으면 좋겠어요. ‘내가 만진 것도 아니고, 더 못 한 짓 한 것도 아닌데 뭐 훔쳐본 것 가지고.’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가해자 뿐 만 아니라 별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을 거예요. 제 주변 지인들에게 말할 때만 해도 일부 남자들 중에서는 친한 사람인데도 불구하고 제가 그런 일을 당한 게 얼마나 끔찍한 일인지를 잘 모르는 것 같더라고요. 그게 또 저한테는 상처가 됐어요. ‘난 너무 힘들고, 끔찍한데 내가 이상해서 이러는 건가?’ 이런 생각을 한 적도 있었어요. 그래서 이런 일에 대해 크게 감정적 동요가 일어나지 않는 분들도 이게 얼마나 끔찍하고 힘든 일인지 알았으면 좋겠어요. 또 여러 학우 여러분들도 그 사람이 정당한 처벌을 받길 원하고 많이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어요.

 

Q. 마지막으로 따로 더 하시고 싶은 말씀 있으신가요?

A. 그냥... 특히나 술자리나 밤에는 화장실 갈 때 꼭 친구들이랑 같이 가세요. 저도 이 일을 당하기 전에는 피해자가 잘못한 게 아니라 그런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이 나쁜 건데 왜 우리가 그 사람들 때문에 조심해서 다녀야 하냐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런데 겪고 보니까 세상엔 참 미친 사람들이 많고, 내가 조심해도 피할 수 없는 거구나 싶더라고요. 저는 진짜 지금 시간을 너무 되돌리고 싶어요. 그래서 이런 일은 피할 수 있으면 무조건 피해야한다고 생각해요. 당하고 보니 너무나 끔찍한 일이고, 그냥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절대 이 일을 누구도 당하면 안돼요. 미리 조심을 하는 것이 귀찮고 성가시더라도, 그런 끔찍한 일을 당하는 것에 비하면 정말 비교할 수 없는 소중함이기 때문에 꼭 주의하시고, 주변에 서로가 서로를 많이 보호해주고 지켜주고 그랬으면 좋겠어요.이런 일을 당하지 않는 것은 어떤 것과 맞바꿀 수 없고, 정말 한명이라도 이런 일을 당하면 안 된다고 생각을 해요. 그래서 여성분들 스스로 자기 몸을 잘 지켜줬으면 좋겠어요. 

 

| 담당기자 : 박푸름 기자 ppl97213@gmail.com / 장혜지 기자 jang990119@gmail.com

| 취재팀 : 류인호 기자 rig6841@gmail.com / 민윤기 기자 sd050125@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