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4.4℃
  • 흐림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7.7℃
  • 구름많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5.0℃
  • 흐림제주 11.3℃
  • 맑음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4.5℃
  • 흐림강진군 7.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OT 및 새터 비대면 진행, '코로나 일상' 속 학생회 귀추에 주목

URL복사

“작년 초, 코로나19로 새내기 배움터가 취소될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오고 그날 취소되었다. 새내기 배움터 기획단 모두 열심히 참여했고, 프로그램이나 진행 순서도 짜놓은 상태에서 취소가 되다 보니 ‘어떡하지’라는 생각과 동시에 20학번 분들이 안타까웠다. 코로나19가 나아질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차일피일 미루다 엎어진 사업들도 많았다.”

 

IT학부 학생회 윤다혜 학생회장은 회대알리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이맘때쯤을 회상했다. 코로나19로 OT와 새내기 배움터(새터)가 무산되었던 20학번을 안타까워하며, 올해 OT와 새터는 대상자 폭을 넓혀 신입생 외에도 20학번이나 군 휴학으로 인해 온라인 수업을 겪지 않고 복학한 학생들까지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2020, 코로나19로 비대면으로 진행된 학생회 사업

 

작년 한 해는 모두가 코로나19와 초면인 해였다. 올해는 줄곧 대비하고 마주해온 코로나19이기에, ‘코로나 일상’에 적응해야 할 것으로 예측된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20학번은 ‘미개봉 중고’와 같은 별명부터 시작해 온라인상에서는 ‘학교에 가보지 못한 새내기’라며 유머거리가 되기도 했다. 인문융합자율학부 20학번 A학우는 1학기에는 대면수업을 기대하고 학생회비를 납부했지만, 코로나19로 학교에 가지 못하면서 2학기에는 학생회비를 납부하지 않았다.

 

 

작년 학생 사업은 대부분 비대면으로 진행되었지만 비대면 행사가 나름 이색 경험을 선물하기도 했다. 이의진(미디어컨텐츠융합자율학부 19) 학우는 미디어컨텐츠융합자율학부 학생회에서 진행하는 ‘야식 사업’과 ‘랜선 맥주 파티’에 참여했다. “특히 랜선 맥주 파티가 기억에 남는다”며 “직접 술자리를 가져 친목을 다지기 조심스러운 상황이라 아쉬움이 컸는데, 랜선으로나마 학부 사람들과 함께하는 술자리의 느낌을 받을 수 있어 좋았다”고 전했다.

 

 

‘코로나 일상’ 속 학생회에게 남겨진 과제

 

앞으로도 '코로나 일상'이 예견되는 가운데, 회대알리는 각 학부 학생회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더 나은 한 해를 위해 어떤 변화를 도모해야 하는지 얘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 OT 및 새터 계획에 질문한 결과 모든 학부가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새터의 경우 기한이 남아 세부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미컨학부) 비대위는 OT와 새터를 비슷한 시기에 진행하며, 구체적인 계획은 미정이다. 사회융합자율학부(사회학부) 비대위는 OT는 따로 진행하지 않으며 2월 24일에 새터를 계획하고 있다. 인문융합자율학부(인문학부) 학생회 OT는 2월 5일에 진행되며, IT융합자율학부(IT학부) 학생회 OT는 오는 1월 27일에 진행된다.

 

 

작년 학생회 사업에서 아쉬운 점은 무엇이었으며 어떤 점을 개선해야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사회학부 비대위와 인문학부 학생회는 “참여”라고 입을 모았다. 인문학부 학생회는 “전례없는 상황이었기에, 많은 사업들이 비대면 방식에 최적화되어있지 않았다.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을 고민할 것”이라고 답했다. IT학부 학생회와 미컨학부 비대위는 “소통”에 주목했다. 미컨학부 비대위는 “동기나 선배를 만나지 못한 게 아쉽다”며 “되도록 선배와 후배, 동기간의 교류를 중심으로 개선해나갈 것”이라 전했다.

 

 

작년, 코로나19로 무산된 신입생 프로그램

비대면 학생 사업으로 이어나가 반등 노력

올해 모든 학부 OT 및 새터 비대면으로 진행

학생회와 비대위, “소통”과 “참여” 강조

 

 

학생들에게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어떤 것을 보장해주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고 느끼냐는 질문에 IT학부 학생회와 인문학부 학생회는 “교육권을 보장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답했다. IT학부 학생회는 공대 계열 실습비 문제 등 다양한 사안을 지켜보고 있다. 인문학부 학생회는 수업권 침해 예방을 위해 인문학부 강의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궐선거 여부에 따라 활동에 변동이 있는 비대위 또한 계획을 밝혔다. 사회학부 비대위는 학생들의 소통 단절감 해소를 과제로 꼽았다. 이를 위해 인권 모니터링과 수업 모니터링 접수 창구를 마련하였고, 앞으로는 학우 분들의 목소리에 좀 더 귀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미컨학부 비대위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캠퍼스 라이프를 조금이나마 보장해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학생사회, 코로나19 피해 회복하고 대안 찾는 한 해를 향하여

 

코로나19로 움츠러든 학생사회의 어깨는 여전히 봄을 맞이할 여력이 없어 보인다. 실제로 <뉴스1>이 수집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지역 대학 20개 중 11개 대학이 총학생회 구성에 실패했다. 학생들의 참여도 저조를 우려했던 각 학부 학생회와 비대위는 인터뷰 말미에서 학생들에게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했다. 

 

학생들로하여금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흥미를 일으키는 비대면 학생 사업 속에서 학생들과의 소통이 필요한 상황이다. 작년 한 해가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비대면에 적응하는 기간이었다면, 올해는 ‘코로나 일상’ 속에서도 대안을 찾고 회복하는 시간이 되어야 할 것이다.

 

작년 숭실대학교 총학생회는 설문조사를 완료한 학생들에 한하여 달력, 손소독제, 스티커 등이 포함된 키트를 증정하는 사업을 진행했다. 설문조사 참여 독려를 위한 유인책인 셈이다. 또한, 유튜브 LIVE를 통해 초청한 게스트와 학생이 소통하는 '랜선교양수업'을 마련하여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반전을 시도했다.  

 

 

<시민성 관점에 근거한 차세대 대학 학생회·학생자치 모델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던 예술대학생네트워크(예대넷)는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담론 속에서 학생자치의 본질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했다. 예대넷 활동가 신민준씨는 "코로나19는 학생회 목적과 역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며 "학습권 침해나 등록금 환불 등에 잘 대응한 학교의 경우, 학생회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도가 높았다"고 밝혔다. 학생회가 학생들에게 문제해결 창구로 인식된다면 학생회의 신뢰도 상승을 기대해볼 수 있다며 대안을 제시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상황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시 예전(대면 상황)으로 돌아갔을 때를 대비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현재 코로나19 상황에서 학생회뿐만 아니라 동아리, 학회 등 학생자치활동 전반에 대한 광범위한 대책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글=방의진 기자(qkd0412@naver.com)

취재=용현지 기자, 방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