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9.6℃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5.7℃
  • 구름조금울산 17.3℃
  • 맑음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9.4℃
  • 맑음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9.6℃
  • 맑음강화 19.0℃
  • 맑음보은 14.9℃
  • 맑음금산 16.0℃
  • 맑음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알 권리] 복수학위 제도 논란, 학사팀 '아직 구체적인 계획 없다.'

URL복사

 2018년 11월 말, 우리 학교는 경인 지역 대학 복수 학위제 수여 MOU를 체결했다. 이와 같은 결정에 학우들의 의견이 배제되었다는 목소리를 중심으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총학생 운영위원회와 19학년도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총운위)는 12월 16일 오전 2시 26분, 긴급 성명문을 발표하고 17일 오후 2시, 학사팀과 관련 사안을 두고 회의했다.

 총운위의 발표에 따르면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2019학년도 1학기부터 복수학위 제도가 시행되는 것은 아니다. 학사팀은 아직 준비 및 기획단계에 머물러 있으며 재학생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용할 것으로 밝혔다. 둘째, 복수학위 제도의 대상은 전체 학과가 아니다. 복수학위 제도 대상은 법학과와 응용통계학과 총 2개 학과로, 수요조사를 한 결과라고 확인됐다. 현재 응용통계학과는 철회 의사를 밝혔으며 법학과는 철회 논의가 진행 중이다. 셋째, 개정된 학칙 확인 결과 복수학위 제도 운영에 관한 별도의 내용은 존재하지 않는다. 넷째, 복수학위 제도 협약내용은 대상 학과 내부의견에 따라 충분히 조정할 수 있다. 이에 총운위는 협약서 복사본을 공유받기로 약속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총운위는 후속 조치도 언급했다. 주요 내용은 언론기관에 보도하여 공론화를 일으킬 것이며 복수 학위제를 체결한 타 대학 2곳과 함께 ‘경인 지역 총장협의회’에 학생들의 요구를 담은 공문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학사팀에게 학사제도 개선에 관련하여 정기적인 회의를 지속하도록 약속받았다고 언급했다.

 한편, 우리 학교 학우들은 복수학위 제도를 규탄하기 위한 집회를 예고했으며 총운위는 회의 이후 8시 30분, 국제관 102호에서 확대운영위원회를 가질 예정이다.

| 글 : 성주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