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흐림동두천 3.0℃
  • 맑음강릉 8.5℃
  • 흐림서울 3.4℃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6.6℃
  • 구름많음광주 7.2℃
  • 맑음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4.7℃
  • 맑음보은 4.8℃
  • 구름조금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또 철거된 친일 행적 알림판… 친일 논란 김흥배 동상 앞에는 축하 화환만이...

URL복사

 

 

외대알리는 11월 16일 저녁 5시경, 글로벌캠퍼스 명수당에 위치해있던 김흥배 동상에 있던 친일 행적 알림판이 철거되고 개교 축하 화환만이 놓여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한국외대의 설립자 김흥배 동상은 2014년 3월, 학교 설립 60주년을 맞이하여 서울캠퍼스에 설치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총학생회와 여러 외대 동문들은 김흥배의 친일 행적을 근거로 동상 설치에 반발하였고, 결국 동상 설치는 무산되었다. 그러나 방학 중이었던 2014년 8월, 김흥배의 동상이 학교 법인에 의해 글로벌캠퍼스 명수당에 갑작스럽게 설치되었다. 이 때문에 학생들은 김흥배 동상 철거 문화제를 개최하거나 관련 모임을 만들어 활동하는 등, 계속해서 동상 철거를 주장했다. 동상에는 친일 행적을 알리는 메모지나 현판이 꾸준히 설치되어왔다. 하지만 학교 측은 이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했고, 알림판을 철거해왔다. 16일에도 역시 친일 행적 알림판은 존재하지 않았으며, 대신 축하 화환만이 놓인 것이다.

하루가 지난 오늘 오전, 여전히 동상 앞에는 축하 화환이 놓여있는 상태이다.

 

김흥배 동상 관련 자세한 타임라인은 이전에 발행된 외대알리의 기사 ‘[리마인드 학내뉴스] 김흥배 동상이야기(https://www.univalli.com/mobile/article.html?no=2289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동윤 기자(dlehdyoon13@huf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