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대학알리

대학민주화

[보도] 분노한 수정이들, 성신여대 대규모 시위 현장

 

“사퇴하라!”

 

“사퇴하라! 사퇴하라! 사퇴하라!”

 

지난 12일, 성신여자대학교 성신관 앞에 1,400여 명의 학생들이 모여

이사회와 총장 선임자 사퇴 요구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성신여자대학교는 2018년부터 총장직선제를 채택하여 학생, 교수, 직원, 동문 4 주체가 민주적인 방식으로 총장 후보자를 선정하였습니다.

 

하지만, 이사회는 학내 구성원들의 의사를 거스르고 2위 득표자를 총장으로 선임하였습니다. 세 차례의 면담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사회는 납득할 수 없는 사유를 늘어놓았습니다.

 

이에 성신여대 총학생회는 “학생의 외침을 무시하고, 성신의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이사회와 총장 선임자에게 요구할 것은 사퇴뿐”이라며 앞으로 더욱 강력한 행동을 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성신여대 총학생회장 김지원:] (이사회는) 학생들의 반발을 가짜 뉴스가 촉발한 오해라고 치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오늘 모인 우리는 지극히 이성적이며 그리고 우리는 우리의 당연한 권리를 위해 이렇게 행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성신의 모든 구성원들에게 전합니다. 연대하십시오. 그리고 함께 행동하십시오.

 

‘빼앗긴 성신에도 봄은 오는가’

 

그 해답을 찾기 위한 목소리는 캠퍼스 안을 가득 메웠습니다.

 

[성신여대 서양화과 정학생회장 이희재:] “하나, 진상규명위원회 요구안 수용하라! 하나, 이사회와 총장 당선자 사퇴하라! 학교의 주인은 학생입니다!”

 

“사랑해 널 이 느낌 이대로 그려 왔던 헤매임의 끝 이 세상 속에서…”

 

학생회 관계자들의 발언문에 이어 펼쳐지는 선율은 학생들의 결속을 견고히 다집니다. 어깨를 나란히 하고 연대를 외치는 성신의 모습은 수정처럼 찬란히 빛납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퍼포먼스.

 

‘총장 선임 결정 규탄’ 문구가 적힌 대형 현수막이 수많은 학생들의 손에 의해 갈기갈기 찢깁니다.

 

[성신여대 총학생회 관계자:] 저희는 총학생회라는 - 학생들을 대표하는 학생의 의견을 대표하는 하나의 기구이기도 하고 그리고 이사회에 대해 규탄을 하자는 분노를 억누를 수가 없어서 이 시위에 꼭 참여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성신여대 총학생회장 김지원:] 저희 학우분들이 사실 모든 것에 있어서 소리 내는 사람들입니다. 어찌 보면 이 일이 다른 학교에 알려지거나 하는 것들이 부끄러울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올바르게 해결해 나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학생들이 모일 수 있게 됐고 그렇게 오늘 이 자리에 1,400여 명 정도의 학우분들이 모여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고…

 

분노의 불씨가 모여 연대의 장을 이룬 성신여자대학교. 학생들은 “기존의 분노를 잠시 내려놓고 우리 모두가 하나 되는 기쁨을 느낄 수 있었다.”고 표했습니다.

 

대학알리 이래희입니다.

 

“빼앗긴 성신에도 봄은 오는가!”

“빼앗긴 성신에도 봄은 온다!”

 

“이사회는 사퇴하라!”

“이사회는 사퇴하라!”

 

“이사회는 학내 분열 조장 사과하라!”

“사과하라! 사과하라! 사과하라!”

 

“이사회는 성신학원 정관 개정하라!”

“개정하라! 개정하라! 개정하라!”

 

“이사회는 부정 선임 의혹 해명하라!”

“해명하라! 해명하라! 해명하라!”

 

“우리는 학교의 허락을 받는 존재가 아닌 독립적으로 움직이고 학교에 주인이 되는 대 성신여대의 학생으로서 우리의 권리를 짓밟고 민주주의의 의지를 저버린 법인 이사회의 결정에 맞설 것입니다. 또한 이사회의 결정에 규탄하는 모든 학내 구성원과 연대할 것입니다. 결코 이 자리에 모인 성신인 그 누구도 홀로 외로운 싸움을 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의 의지로 성신의 민주주의는 끝없이 전진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취재: 이래희, 차종관

보도: 이래희

촬영: 이래희, 차종관

편집: 이래희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이래희 기자

단순히 관심에 그치지 않고 행동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