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일)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1.5℃
  • 황사대전 12.5℃
  • 황사대구 15.9℃
  • 황사울산 17.0℃
  • 황사광주 12.6℃
  • 황사부산 16.3℃
  • 맑음고창 9.8℃
  • 맑음제주 16.7℃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이유 있는 분노, 재단 비리 규명 요구하는 단국대 학생 집회

URL복사

“해명 책임 있는 이사장∙∙∙ 회피 말고 응답하라”

 

 

11월 13일 단국대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단국대학교 사학비리 의혹 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단국대학교 역사관 앞에서 재단 비리 의혹 규명 요구 집회를 진행했다.

 

이는 올해 10월 7일 개최된 교육부 국정감사 중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단국대학교의 사학비리 의혹에 대해 지적한 것에서 비롯되었다. 주요 내용은 학내 건축 관련 일감 몰아주기, 단국대병원 리베이트 의혹, 역사관 기금 모금 관련자 교수 채용, 최측근 입시 및 채용 비리 의혹 등과 같다. 이러한 비리 의혹에 대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를 인지하였으며 이와 관련한 종합감사를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제 21대 국회 교육위원회는 제 382회 제 1차 교육위원회 회의에서 장충식 의사장과 장호성 전 총장(현 이사)를 증인으로 채택하였다. 하지만 장충식 이사장은 10월 22일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정 의원이 제기한 의혹을 끝내 부정하였다. 단국대학교의 학생들과 동문들은 명확한 사실 규명을 촉구하며 국정감사에 주목했지만 책임을 회피하는 이사장의 답변에 실망을 금치 못했다.

 

 

이러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단과대학 학생회장 등을 비롯한 학생 20여 명은 이사회와 이사장의 책임감 있는 자세와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피켓을 손에 들고 현재 화두에 오른 비리 의혹을 소리 높여 규탄했다. 이들은 “이사장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여서도 의혹에 대한 부정, 변명으로 일관하였다.”고 주장하며 이사장과 이사진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더불어 “지금 뒤에 있는 역사관에서 이사회가 예정되어 있다.”고 말하며 “여기 모인 학생들의 목소리를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부디 흘려듣지 말고 가슴에 새겨달라.”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재단 비리 의혹 관련 성명문을 낭독한 후 ‘이사장은 해명하라’, ‘회피 말고 응답하라’, ‘이사장 직접 선출 학생 배석 보장하라’ 등의 구호를 외침과 함께 집회와 기자회견을 마무리 지었다. 덧붙여 대책위원회는 “오늘 집회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제기된 의혹들이 실질적으로 해결이 될 때까지 모일 예정”이라고 언급하며 사건의 진상 규명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